도올 김용옥 - 중국 동북3성에 현존하는 고구려 성이 200개


카자흐스탄, 몽골, 터키, 헝가리, 불가리아 등 에서도 고대사에 단군이 언급된다고 합니다.

단군이 한민족 고유의 소유물이 아니라는 말이죠. 고대에는 각 부족들이 연합해서 살았습니다.

그들의 수장이 환웅/단군이었을 뿐이죠.

이러한 유목민족들은 단군이전에는 파미르~바이칼을 거쳐서 단군때에 요하문명 지역에서 번성했던걸로 보입니다.

이 단군때 마저도 한/중/몽골 등이 나눠지지 않았습니다. 한덩어리였습니다.

중국의 한족, 흉노, 말갈, 여진, 한민족 등으로 분화된것은 더 후대의 일로 보이고요.

**곰과 호랑이, 용과 봉, 예족과 맥족, 투르크계(신라, 당나라, 금나라, 청나라), 몽골계(고구려, 백제), 동예와 옥저, 웅녀, 삼신, 마고 등에 대해서도 더 연구가 필요합니다.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회를 이끌었던 일본 역사학자(금서룡?인지)는 1945년에 이런말을 했다죠.

'우리는 조선에서 철수하지만, 조선인들은 향후 100년 동안 우리가 만든 역사관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

저는 저 말을 굳게 믿고 있습니다.

그래서 2045년이 넘으면 그때쯤에는 국민들의 역사관이 좀 바뀌지 않을까 싶네요.

너무 일찍 떠드니까 아직 식민사관으로 역사를 배운 대다수 분들은 부작용을 일으키는것 같습니다.

동북아 역사의 진실은 환단고기 논란 정도의 문제가 아니거든요.

환단고기 따위는 고대사에 대한 힌트?정도밖에 안된다고 봅니다.

참고로 한민족이 순수단일혈통 민족이다.. 이런말 하면 안된다고 봅니다. 우리 민족은 다민족의 용광로입니다.

다만 고유한 전통문화 양식을 잘 지켜온 단일문화민족임은 분명합니다.

고대의 유목민 연합체 문명에서 우리 한민족의 갈래가 어디로부터 분화해왔는지 어느 시점부터 한민족이라는 실체가 구분되기 시작하는지 등을 알아봐야 할 것 입니다.

그것은 위에 언급한 ** 줄의 내용과도 관계가 있을 겁니다.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상고사 관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0 우실하 - 요하문명의 발견 2017.06.26 파아란 09-17 777
29 김정민박사 강의 - 고대사: 고대사의 재고와 새로운 역사관의 필요성 - 6편 파아란 07-30 896
28 [통합본] [서울국학원] 우실하 교수-요하문명의 발견과 중국의 상고사 재편 파아란 07-03 844
27 [통합본] [서울국학원] 김정민 박사 - 유라시아에 나타난 단군 파아란 07-03 801
26 고구려, 몽골, 청나라의 유사한 신화 파아란 06-24 747
25 도올 김용옥 - 중국 동북3성에 현존하는 고구려 성이 200개 파아란 06-23 398
24 TED에서 삭제된 그레이엄 핸콕 강의 (한글자막) 파아란 06-21 533
23 한국어 일본어 몽골어 카자흐어의 유사성 - 3편 파아란 05-29 386
22 중국에서 발견된 세계에서 제일 큰 피라미드 파아란 05-28 374
21 뉴 멕시코에서 3300년 전 고대 문자가 발견! 파아란 05-28 379
20 범 알타이 역사교과서출판운동 파아란 05-26 379
19 아시아 샤머니즘 루트 대탐사 파아란 05-26 381
18 잃어버린 고대사 - 마한 나주의 또 다른 문화성 - 7편 파아란 05-19 362
17 국학원 - 중국의 역사 공정과 우리의 과제 우실하 파아란 05-19 354
16 중화문명선전공정(中華文明宣傳工程) 실체 드러나 파아란 05-19 376
15 최근 중국의 고고-역사 관련 동향 - 2편 파아란 05-19 350
14 요하문명(遼河文明)의 발견과 동북아 상고사 파아란 05-19 370
13 국악방송 전통문화의 원리를 찾아서 우실하 - 3편 파아란 05-19 383
12 대한민국 청년에게 고함 법륜스님 - 2편 파아란 05-19 373
11 MBC포항 삼족오, 고대한류를 밝히다 1부, 2부 (2007.10) 파아란 05-19 388